블라인드 포스터展
Blind poster 2019 <TEXT>
100편의 문학, 100장의 포스터가 되다

넌 지금 여기에서 수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또 수많은 일들을 경험할 거야.
잊지 못할 정도로 행복한 순간도 있겠지만, 죽고 싶을 만큼 힘들 때도 있을 거야.
그 어떤 경우라도 이게 너의 여행이라는 사실만은 변함이 없어.
그게 바로 서울의 일시적 거주자에게 남산타워가 전하는 말이었다.

<시절일기> - 김연수 작가

Photo. 전성재

2019
Exhibition Work
Poster Design



Copyright ⓒ STUDIO FUNDAY. All Rights Reserved.